나비잠

*나비잠 :

(한) 갓난아이가 두 팔을 머리 위로 벌리고 자는 잠.

(영) the sleep of a baby with outstretched arms

시아는 늘 이렇게 나비잠을 잔다^^

엄마가 나비를 좋아하는건 어찌 알아서 ㅋㅋㅋ

시아의 100일

시아의 100일…

시아야 100일동안 건강하고 착하고 예쁜 딸이 되어주어 정말 고맙다~

살아가며 시아에게도 분명 힘든일들이 있겠지만

그때마다 현명하고 바른 우리 딸 시아가 되길 바랄게^^

– 100일밤 우리 세식구

– 지난 주말 100일 파티

시아의 모빌

시아가 색깔을 인지하기 시작하면서 이 모빌을 너무도 좋아한다.

아기침대가 흔들릴 정도로 요동을 치고 소리를 내며 모빌에서 눈을 떼지 않는다.

산후조리원에서 있을때 아주 간단하게 조립했던 모빌이다.

모양이 예쁘지도 않고 화려하지도 않은데…

오늘아침, 모빌 보는 시아를 보며

갑자기 시아가 보는 모빌의 모습은 어떤지 궁금했다.

좁은 아기침대에 시아와 머리를 나란히 하고 모빌을 보니,

시아가 보는 세상은 이렇게 다르다니…

나에겐 그저 줄로 대롱대롱 매달린 장난감일 뿐인데…

우리 시아에겐 모빌은 분명 하늘을 멋지게 날으는 나비이고 벌이고 꽃일것이다…

시아의 93일

태어난지 92일째 시아는 2살이 되었다.

그러고보면 나이계산에 다소 억울함이 있어보인다 ㅋㅋㅋ

어느덧 시아가 눈을 맞추며 웃는다.

그런 시아를 바라볼때면 요만한 녀석이 어떻게 내 뱃속에 있었나 하면서도

뱃속에 있을때 업무를 하며 편치 않았던 나의 마음들을 생각하면 참 마음이 찡하다.

잘 자라주는 아기를 보며 왠지 모르게 짠해 눈물이 나올때가 있다.

엄마로서 많은걸 해주고 있나 하는 마음에 미안하기도 하고,

앞으로 세상을 살아가기 위해 얼마나 많은 고민들과 갈등들을 겪에 될까 하는 앞선 기우…

요렇게 어리고 가녀린 딸에게 그저 짠한 마음이 드는 건 엄마이기 때문일까…?

마음이 짠할때 방귀를 뽕뽕 끼며 엄마맘을 흐뭇하게 해주는 우리시아.

엄마가 볼때 요즘 너는 이런 행동들을 한단다.ㅋㅋㅋ

<>

1. 엄마보단 아빠를 보고 더 웃고 알 수 없는 소리를 낸다.

2. 응가는 하루에 꼭 1~2번을 본다.

3. 밤10시경 부터는 폭풍같은 쭈주 흡입량과 다소 엄마를 지치게 하는 지구력을 자랑한다.

4. 신생아임에도 12시에 잠들어 보통 5~6시사이에 일어난다.

5. 배냇머리가 많이 빠지고 있다.

6. 빨간색에 강한 집중력을 보인다.

7. 젖병을 좋아하지 않는다.

8. 다리와 발의 움직임이 많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