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그 후…

이사를 했다.

아무런 연고 없이 지나가다 오다가다 들른

이 동네가 맘에 들고 살고 싶어 이사를 왔다.

꿈이 이뤄져서 행복하고 뿌듯하다.

하지만 때론 걱정도 되고 외롭기도 하다.

아직 정리가 덜 된 탓도 있고

가족도, 친구도 어느하나 가까이 있지 않기에 걱정도 된다.

하지만

무엇보다 17층의 높고 트인 전망과

낮동안 내내 비추는 햇살과

공간의 여유가 있는

지금 이집이 맘에든다.

오빠와 나의 새 보금자리, 지금까지와는 조금 다른느낌과 의미의 이 집.

우리모두에게 건강하고 행복한 기운이 함께 하길 바라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