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한강

지난 한달 동안 ‘한강’이 있어서
오가는 전철 속이 따분하지 않았던 것 같다… ^^
한강을 읽고나서야 비로소
‘조정래’라는 사람이 대단한 소설가라는 걸 느끼게 되었다…
유일민. 유일표 형제가
상황은 다르지만, 성격이나 취향 같은 게
나랑 창섭이랑 닮은 것 같아서
초반에 푹 빠질 수 있었던 것 같다…
궁금했었던 6-70년대 사건들을 마치 내가 그 때 살았던 것처럼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도 좋았다…

가끔씩 버스를 타고 동네를 지나면
창밖에 보이는 집 하나하나… 사람들 한사람 한사람이
정겹게 느껴지고 소설 속 등장인물처럼 느껴지곤 한다…
저 사람들도 이런저런 사연들 겪으면서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겠지? …..
하는 생각에 나도 모르게 웃음짓게 되는 것도…
한강이 준 선물 중에 하나가 아닐까 생각한다…

인연

인연

C양의 추천으로 읽어보았다.

사실 그렇다…
생쌀을 씹고 보름을 예사로 굶는
그런 책을 읽다가
갑자기 이런 수필집을 보면
멍해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하지만 지하철에서 이런 짤막짤막한 수필집을 읽는 것도
꽤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고,
작가의 욕심없는 순수한 마음이 느껴질 땐
마음이 환해지기도 했다…

나중에 나이도 제법 들고
지나온 삶을 한번 돌아봐야 할 때가 되었을 때
꼭! 다시 한번 읽어보고 싶다..

우리가 제한된 생리적 수명을 가지고 오래 살고 부유하게 사는 방법은 아름다운 인연을 많이 맺으며 나날이 적고 착한 일을 하고, 때로 살아온 자기 과거를 다시 사는 데 있는가 한다. (p.80)

태백산맥

태백산맥

올 여름 여행은 벌교-보성이다..!! 하면서
정신없이 책을 읽었던 때도 있었는데
비 때문에 여행도 포기하고…
그 후론 책에도 손이 잘 안 가다가
빨리 읽고 한강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에…
느릿느릿.. 이제서야 다 읽게 되었다..

‘광섭씨는 누가 제일 맘에 드세요?’
얼마전 회사 회식자리에서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그 때 한창 읽던 태백산맥은 다 읽었냐면서 회사형이 물었다…
‘염상진이요…’
아무 생각없이 반사적으로 나온 대답에 난 생뚱해져서
내가 왜 염상진이라고 했나… 잠시 멍해졌다… 😐
‘움…머…아직 젊으니깐… 그러시겠죠….^^’
아직 젊으니깐……….

난 염상진의 그 확고부동한 신념과 빈틈없는 행동들 속에서
나 자신의 모습을 비춰보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난 지금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는가….?
내 모든 걸 걸어도 아깝지 않은 나의 소중한 신념이 있는가…?
치열하게 살고 싶다…
치열하게….

난 이 다음에… 마지막에…
염상진의 부하들처럼
바라던 대로 살았으니 원도 한도 없다…
말하면서 죽을 수 있을까…..